페이스북 민주주의 위협 특집 | CA 스캔들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기사
교육 학습
페이스북 민주주의 위협 특집 | CA 스캔들
  • 출판사유레카엠앤비
  • 잡지명유레카

2018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해 대형 사건이 터졌다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mbridge Analytica), 일명 ‘CA 스캔들이다

CA는 미국 공화당의 큰손이자 헤지펀드의 거물로 알려진 로버트 머서가 

설립한 데이터 기반 컨설팅 기업이다

사건은 201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CA의 요청으로 케임브리지대 심리학자 알렉산드르 코건 교수팀은 

심리테스트 앱을 만들었고

이를 페이스북에 올려 앱을 사용한 사람뿐 아니라 그와 연결된 친구까지 

포함해 8700만 명의 정보를 긁어모았다

이들이 페이스북에 쓴 댓글공유한 게시물, ‘좋아요를 누른 게시물위치정보 등이 포함된 엄청난 양의 데이터였다

코건 팀은 이 데이터를 동의 없이(앱을 직접 사용한 27만여 명은 코건 교수팀에게만 정보를 제공하는 데 동의했다모두 CA에 넘겼다.

 


 

2018년 3, CA의 전 직원 크리스토퍼 와일리는 언론매체를 통해 

이 불법 유출된 정보가 2016년 미국 대선과 영국의 EU(유럽연합) 탈퇴 여부를

묻는 브렉시트 투표 등에 활용됐다고 고발했다

당시 가디언의 기사를 보자

도널드 트럼프 선거 팀 및 영국의 EU 탈퇴를 주장하는 브렉시트 캠페인 팀과 

일했던 데이터 분석 기업이  수백만 명에 이르는 미국 유권자들의 

페이스북 프로필을 불법 수집해 이들이 누구에게 투표할지 예측하고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를 유도하는 강력한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구축하는데 

이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것은 페이스북 사상 최악의 데이터 침해 사고 중 하나로 기록될 것이다.

 


 

페이스북은 나의 행동 데이터를 토대로 맞춤 광고를 보여주고

관심사에 부합하는 페이지를 추천하며

내가 좋아할 만한 뉴스만 골라서 뉴스피드에 배치한다

개개인의 뉴스피드는 전혀 객관적이지 않은페이스북 알고리즘에 의해 

조작된 결과다그뿐인가내가 관심 가질 만한 정치 메시지를 

세밀하게 설계해서 보여주는 것 또한 충분히 가능하다

확증편향이라는 말이 있다자신의 신념과 일치하는 정보는 쉽게 받아들이고

일치하지 않는 정보는 무시하거나 낮은 가치를 부여하는 현상이다

현재 우리 사회를 비롯해 전 세계인이 확증편향의 덫에 갇혀 있다

이 덫은 공론의 장을 막아 인류가 어렵게 구축한 

민주주의라는 가치를 훼손하고 있다

페이스북을 비롯한 소셜미디어는 확증편향을 공고히 하는 주범이다.

 

 

관련 잡지
유레카
정기구독가[12개월]    168,000원 151,200 (10% 할인)
발행사 : 유레카엠앤비  |  한글 (한국) 월간 (연12회)  | 
주 제 : 교육 학습
발행일 : 당월 초 (우체국 휴무일 제외)
발행사의 기사


관련 분야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