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은행 소매금융 철수에 타국 매물 인수도 요구"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기사
사회 경제 경영
"씨티은행 소매금융 철수에 타국 매물 인수도 요구"
  • 출판사중앙일보플러스
  • 잡지명이코노미스트

서울 종로구 한국씨티은행 본점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한국씨티은행 본점의 모습. [연합뉴스]

 
한국씨티은행이 국내 소비자금융 부문 철수에 나선 가운데 전체 매각 또는 부분 매각만 아니라 '다른 국가 소매금융 매각'까지 인수 조건으로 내건 것으로 알려졌다. 인수 의향이 있는 금융사에선 씨티은행의 직원 고용 승계도 부담스러운 입장인데, 다른 나라의 소매금융 사업 부문까지 떠맡을 경우 사업 운영의 리스크가 커 인수가 쉽지 않다는 입장이다. 
 
8일 금융업계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코노미스트에 '직원의 고용 승계 문제도 있지만 이보다 더 큰 문제가 있다'며 '씨티은행에서 다른 나라에서 철수될 소매금융 사업까지 맡을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른 국가의 소매금융 인수 등은 다른 문제'라며 '금융사 입장에서 어려운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소매금융 사업 부문 매각에 나선 씨티은행은 지난 3일 이사회를 통해 정식 인수의향서를 다수 금융사로부터 받았다. 씨티은행은 인수의향서를 바탕으로 다음 달까지 전체 매각, 부문 매각, 단계적 폐지 등 3가지 방안을 두고 최종적인 출구 전략을 결정할 예정이다.  
 
금융사마다 우려한 부분은 씨티은행 직원들의 고용 승계 부분이었다. 이에 인수자가 경쟁력이 있는 씨티은행의 여·수신 및 자산관리(WM) 부문 인수를 위해서는 씨티은행의 직원 승계를 일부 양보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업계에선 막상 다른 조건이 제시되면서 사업 인수가 어려워지고 있다는 분위기다.  
 
업계에 따르면 씨티은행에 인수의향서를 낸 금융사 중 소비자금융 부문 전체 인수를 희망한 곳도 포함됐다. 은행들은 씨티은행의 대출 자산만 24조원, 예금은 27조원 규모로 카카오뱅크나 광주은행보다 규모가 커 이 자산을 모두 가져올 경우 업계의 순위가 뒤바꿀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은행 업계 한 관계자는 '씨티은행의 자산이 시중에 매각될 경우 상당수의 고객이 해당 시중은행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있다'며 '이런 자산을 다 가져오면 은행의 순위도 바뀔 수 있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은행업계에선 씨티은행의 대출을 우량 자산으로 보고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씨티은행의 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율 기준)은 가계대출 연체율이 0.84%, 기업대출은 0.29%로 양호한 수준으로 평가된다. 이를 바탕으로 씨티은행은 올해 1분기 2412억원 이자이익을 기록했다.
 
업계에선 미국 씨티그룹이 한국을 포함해 아시아 지역의 소매금융 철수를 밝힌 만큼, 효과적으로 철수를 진행하기 위해 각 국가의 철수를 '묶음식 매각' 방식으로 고민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씨티그룹이 발표한 소매금융 철수 대상 국가는 호주, 중국, 대만, 러시아 등 13개국이다. 이 가운데 동남아시아에서 소매금융을 매각할 지역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태국, 베트남 5개국이다. 국내 시중은행은 ‘신 남방 정책’에 따라 이 동남아국가에 대부분 진출해 있다.  
 
이와 관련해 씨티은행 관계자는 '해당 내용에 관해선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관련 잡지
이코노미스트
정기구독가[12개월]    225,000원 180,000 (20% 할인)
발행사 : 중앙일보플러스  |  한글 (한국) 주간 (연50회)  | 
주 제 : 사회 경제 경영
발행일 : 매주 월요일 발송됩니다.
발행사의 기사


관련 분야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