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호주 산불, 바다가 따뜻해져서라고?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기사
교육 학습
최악의 호주 산불, 바다가 따뜻해져서라고?
  • 출판사유레카엠앤비
  • 잡지명유레카

인류 역사상 최악의 산불로 기록된 2020년의 호주 산불

무려 165일 동안 불길을 잡지 못했던 호주 산불은 

남한 면적보다 더 넓은 지역을 태우고 6500채의 건물을 전소시키고서야 끝이 났다

이 산불로 코알라를 비롯, 10억 마리가 넘는 야생동물이 죽었고 

113종의 동물이 서식지의 30% 이상을 잃어 긴급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 됐다

이 어마어마한 호주 산불의 원인은 뭘까?

 


 

대부분의 기후학자들은 인도양의 동부와 서부 간 극단적인 온도 차가 발생하는

 다이폴(Dipole)’ 현상을 원인으로 꼽는다

인도양은 호주와 아프리카 대륙 사이의 거대한 바다다

태평양의 엘리뇨 현상과 비슷해 인도양의 엘리뇨라고도 불리는 다이폴 현상은 

서인도양과 남동인도양 사이의 표층해수온도 차이가 주 원인이다

2020년 당시 서인도양엔 이상고온남동인도양엔 이상저온 현상이 나타났다

뜨거워진 서인도양에서 상승한 공기가 반대쪽인 호주 상공에서 하강해

습기를 몰아내고 폭염을 만들어 호주 전역을 불쏘시개로 만든 것

2020년 인도양 동·서쪽의 온도 차는 60년 만에 가장 컸다

전문가들은 지구 온난화가 진행됨에 따라 이러한 온도 차가 극단적으로 벌어져 

다이폴 현상은 더 빈번히장기간 일어날 것이라고 경고한다.

 


 

세계의 바다 수온은 가파르게 상승 중이다

1987년부터 2019년까지 전 세계 바다의 평균 온도는 이전에 비해 

무려 450%, 즉 4.5배나 올랐으며  이 속도는 더 빨라질 전망이다

그로 인해 다이폴 현상 이외에도 슈퍼태풍엘니뇨 현상 등 

수많은 기상이변이 점점 더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해수면 상승으로 인한 침수 위험은 이미 현실이 됐다

2020년 12월 이탈리아 베네치아는 도시의 85%가 물에 잠기는 사고를 겪은 뒤 

한화 약 8조 원을 들여 1개에 300t짜리 해양 방벽을 78개나 쌓았다

미국 뉴욕은 2012년 허리케인 샌디로 157명이 사망하고 70조 원 넘는 손실을 본 후 

맨해튼 동부에 해안 방벽을 건설 중이고

2021년 6월 4일 덴마크 의회는 수도 코펜하겐 앞바다에 한화 약 3조 5000억 원을 들여 

3만 5000여 명의 주거지를 확보할 수 있는 거대한 인공 섬 건설 계획을 승인했다.

사실 바다의 온난화는 육지(대기)의 온난화보다 훨씬 심각한 문제다

바다는 육지에 비해 열을 축적할 수 있는 능력이 약 1000배가량 큰데

이러한 바다가 따뜻해진다는 건 그만큼 높은 임계점을 넘어버렸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지구 온난화를 제대로 측정하려면 바다 온난화에 주목해야 한다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출처] 인문교양 월간 유레카 (2021년 9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관련 잡지
유레카
정기구독가[12개월]    168,000원 151,200 (10% 할인)
발행사 : 유레카엠앤비  |  한글 (한국) 월간 (연12회)  | 
주 제 : 교육 학습
발행일 : 당월 초 (우체국 휴무일 제외)
발행사의 기사


관련 분야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