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놈프로젝트 특집 | 부모 닮은 자식, 유전의 비밀을 밝혀라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기사
교육·학습
게놈프로젝트 특집 | 부모 닮은 자식, 유전의 비밀을 밝혀라
  • 출판사유레카엠앤비
  • 잡지명유레카

우리 속담에 콩 심은 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난다라는 말이 있다

서양에서는 뿌린 대로 거두리라는 성경 구절을 자주 인용한다

인류는 아주 오래전부터 부모의 형질이 자식에게 전해진다는 유전의 원리를 이미 알고 있었던 것 같다

거기에 어떤 과학적 원리가 작동하는지는 잘 몰랐지만

아리스토텔레스는 그 이유를 혈액을 통해 어떤 물질이 전달되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그로부터 2000여 년이 지나서야 DNA의 존재가 밝혀졌다(1869). 그조차도 당장 유전물질로 인정받은 건 아니었다

고작 세 가지 물질(인산염기)로만 이루어진 DNA의 구조가 생명의 비밀을 간직하고 있다고 하기엔 너무 단순해 보였기 때문이다

부모의 DNA가 자기의 염기서열을 그대로 복제해 자식의 DNA를 만들어내고

이를 통해 부모의 유전정보가 자식에게 전해져서 부모 닮은 자식이 나온다는 것이 밝혀지기까지는 긴 세월이 필요했다.

20세기 들어 관련 연구가 거듭되면서 DNA 분자가 바로 유전물질이라는 사실이 확실시되자 과학자들의 이목이 쏠렸다

그러다 생명과학계의 일대 혁명이라고 일컬어지는 사건이 터졌다

1953년 4월 25과학저널 <네이처>에 DNA 이중나선의 구조도가 실린 것이다

본문은 딱 1페이지 분량이었지만 그 파급력은 어마어마했다

DNA 모형즉 두 겹으로 꼬인 긴 나선 사이의 가로 막대기를 건드려 보는 

과학자 제임스 왓슨과 프랜시스 크릭의 사진은 사람들의 생각을 혁명적으로 바꿔놓았다

 


 

DNA 구조를 인간이 원하는 대로 바꿀 수도 있겠다는즉 유전자를 편집할 수도 있겠다는 아이디어가 

사람들의 머릿속에 심어진 순간이었다. DNA 이중 나선 구조가 밝혀진 후생명과학은 그야말로 폭발적으로 발전하기 시작했다.

 1960년대 말마침내 인류는 유전자 편집 기술을 손에 넣었다.

 DNA 속 특정 염기서열을 정확한 위치에서 자르고 다시 이어 붙일 수 있는 제한효소와 연결효소가 발견됐다

DNA를 이리저리 잘라보고어떤 생물체의 DNA 일부를 다른 생물체의 DNA에 끼워 넣어 

어떤 특성으로 발현되는지 알아보는 연구가 이루어졌다

그 결과 과학자들은 DNA 속 염기들이 어떤 순서로 배열돼 있는지또 특정 염기서열

즉 유전자가 DNA의 어디쯤에 위치해있는지 알아가기 시작했다그러나 그건 모두 퍼즐조각 하나에 불과했다

1980년대에 이르러과학자들은 생명의 비밀을 풀기 위해서는 퍼즐의 전체 그림이 필요하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인간 유전자 전체를 해독하겠다는 거대한 연구게놈프로젝트는 이렇게 시작됐다.

[출처] 인문교양 월간 유레카 (2022년 1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관련 잡지
유레카
정기구독가[12개월]    168,000원 151,200 (10% 할인)
발행사 : 유레카엠앤비  |  한글 (한국) 월간 (연12회)  | 
주 제 : 교육·학습
발행일 : 당월 초 (우체국 휴무일 제외)
발행사의 기사


관련 분야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