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용 대비 효과 큰 스몰 M&A가 대세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기사
경제·경영
비용 대비 효과 큰 스몰 M&A가 대세
  • 잡지명매경 이코노미 Economy

자동차 부품과 기계 업체인 A사는 최근 유럽 진출을 추진 중이다. 유럽 자동차 부품 시장 참여를 위해서인데, 방법은 소위 스몰 M&A(소규모 인수합병)다. A사 관계자는 “최근 워낙 금리가 낮아 자금 조달 상황도 용이해진 데다 유럽 쪽 경기가 안 좋아 시장에 매물로 나와 있는 업체들이 꽤 있다. 지나치게 규모가 크지 않고 업력이 긴 업체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A사 측은 유럽에 새로 진출해 지사를 설립하고 사람을 뽑는 데 걸리는 시간과 비용, 리스크 등을 감안하면 스몰딜을 통한 시장 진출이 더 효과적이라는 판단을 내렸다.
기업들이 신사업에 진출하거나 시장 확대를 위해 스몰 M&A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흔히 스몰딜로도 불리는 소규모 인수합병의 최대 장점은 자금 부담이 크지 않다는 점이다. 시장 환경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도 용이하다. 외국계 증권사의 IB사업부 대표는 “국내외 경기 전망이 불확실한 상태에서 과도한 차입이 승자의 저주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로 대형 M&A보다는 소규모 합병이 늘어나는 추세다. 최근에는 유럽, 일본 등의 소규모 기업을 두고 국내 기업들이 경쟁하는 양상도 나타나고 있다”면서 소규모 합병에 나서는 기업이 늘 것으로 전망했다.

조 단위 빅딜 대신 스몰딜 열풍
인수 후 합병 작업· 낮은 리스크 최대 장점
국내외 안 가리고 기술력 갖춘 中企 잡아라
지난 4월 글로벌 제약사 GSK와 노바티스는 각각 항암제와 백신사업부를 맞교환하는 데 합의했다. GSK는 노바티스로부터 백신사업부를 받아들이고 대신 노바티스는 GSK의 항암제사업부를 사들이는 게 골자다. 이를 통해 GSK는 백신에서, 노바티스는 항암제에서 더욱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산이다.
재계에서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거나 기존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아니면 핵심 역량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높이기 위해 특정 분야에서 기술력을 가진 국내외 중소기업을 인수하는 수백억원 안팎의 스몰 M&A가 트렌드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지난 8월 SK그룹은 계열사인 SK텔레콤을 통해 음향기기 업체 아이리버를 인수했다. SK 측은 아이리버의 음향기기 제조와 고음질 오디오 관련 노하우를 통해 앱세서리(모바일앱+액세서리) 사업 등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인수의 변을 밝혔다. 인수 금액은 약 300억원. LG는 반도체 시스템설계 업체인 실리콘웍스 지분 20%를 취득, 최대 주주에 오르면서 역시 계열 편입시켰다. 두산은 연료전지를 생산해 판매하던 퓨얼셀파워를 흡수합병했다.
대기업뿐이 아니다. 자동차에어컨과 히터 시스템 전문기업 한라비스테온공조는 일본 자동차 공조 회사인 JCS 중국 난징법인 지분 51%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인수금액은 약 66억원(약 640만달러)이다. 췌장암 치료제로 알려진 젬백스앤카엘은 바이오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삼성제약 지분 16.1%를 120억원에 인수했다.
삼일회계법인 한 파트너는 “스몰딜의 명확한 정의는 없지만 흔히 국내외 중소·중견기업을 1000억원대 이하의 가격에 인수하는 것을 말한다. 최근 공시가 되지 않은 비상장사나 계열사 내에서 사업 조정을 목적으로 한 지분 이동 등을 고려하면 최소 한 달에 한 건 이상 스몰딜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업들이 소규모 M&A에 나서는 이유는 자금 때문이다.
대기업의 성공한 스몰딜의 경우 인수 자금이 작게는 수십억원에서 많아야 2000억~3000억원을 넘어서지 않는다.
스몰딜은 ‘승자의 저주’에서도 자유롭다. 대규모 인수합병은 단번에 기업 규모를 키울 수 있지만, 인수 시 질 수밖에 없는 부채가 큰 부담이다. 과거 금호아시아나 그룹이 대운건설과 대한통운 인수에는 성공했지만 결국 핵심 계열사가 워크아웃에 들어간 게 대표적 사례다.
무엇보다 최근 기술력을 갖춘 알찬 중소기업들이 적지 않다는 점 역시 스몰딜이 늘어나는 배경 중 하나다. 이들의 기술을 저렴한 비용으로 확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해외 시장 진출도 용이하게 만들 수 있다.
삼성전자가 최근 미국 사물인터넷(IoT) 개방형 플랫폼 개발회사인 ‘스마트싱스(SmartThings)’를 인수한 게 대표적이다. 2012년 설립된 스마트싱스는 여러 가전제품이 원활하게 연결될 수 있도록 하는 개방형 플랫폼을 만드는 업체다. 인수 대금은 약 2억달러(약 2000억원)로 삼성전자 입장에선 그리 큰 액수가 아니다. 삼성전자는 또한 북미에서 시스템에어컨 등 공조기기를 판매·유통하는 콰이어트사이드도 사들였다. 가격은 2400만달러(약 244억원)에 불과하지만 삼성은 이로써 북미 공조 시장에 교두보를 확보했다.
스몰 M&A는 조직 통합에도 용이하다는 평가다. 대형 기업을 인수하게 되면 인수 후 조직 통합 작업이 실패할 가능성이 그만큼 높아진다. 반면 중소형 기업의 경우 인원이 적은 만큼 조직원들이 새 조직문화에 적응하기에 용이하다.
“우수한 중소기업을 인수하면 적은 비용으로 큰 효과를 누릴 수 있다. 경기에 대한 미래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에서는 소규모 M&A가 활발해질 수밖에 없다”고 전문가들이 입을 모으는 이유가 있는 셈이다. 

[출처] 매경 이코노미 Economy (2014년 10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관련 잡지
매경 이코노미 Economy
정기구독가[12개월]    200,000원 160,000 (20% 할인)
발행사 : 매일경제신문사  |  한글 (한국) 주간 (연50회)  | 
주 제 : 경제·경영
발행일 : 매주 화요일에 발송합니다.
발행사의 기사


관련 분야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