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G 워치 R, 완벽한 원형 스마트 워치는 바로 나

내 캐시 : 0 캐시

총 결제 캐시 : 0 캐시

사용후 캐시 : 0 캐시

기사
자연·과학
LG G 워치 R, 완벽한 원형 스마트 워치는 바로 나
  • 잡지명APPSTORY 앱스토리

LG G 워치 R, 완벽한 원형 스마트 워치는 바로 나
 
처음 공개된 순간부터 제대로 된 스마트 워치를 기다리던 사용자들을 설레게 만들었던 LG의 G 워치 R이 드디어 출시되었다. 원형 디스플레이에 멋드러진 베젤링, 용두, 그리고 크로노 그래프 페이스까지 완벽한 시계의 형상을 갖춘 G 워치 R은 손목에 차고 있어도 전혀 어색함이 없는 형태이기 때문에 현재까지 출시된 스마트 워치중 가장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었다. LG는 네모 반듯한 디자인의 전작에서 어떻게 완전히 달라진 G 워치 R을 내놓게 되었으며 또 G 워치 R만의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을까?

 
진짜 원형 P-OLED 디스플레이
G 워치 R은 원형이다. 이름의 R이 바로 원형을 나타내는 Round의 첫 글자를 딴 것이다.  최초의 원형 디스플레이 스마트 워치라는 타이틀은 모토로라가 가져갔지만 하단 일부가 잘린 형태이기 때문에 엄밀히 이야기하면 시계는 원형이지만 디스플레이는 완벽한 원형이라고 말할 수 없다. 반면 LG의 G 워치 R은 잘린 곳 없이 완전한 원형 디스플레이를 사용했다. 하지만 이미 타사가 써먹어버린 ‘최초의 원형 디스플레이’라는 명칭은 쓰기 싫었을까? LG는 홍보 문구에서 Full Circle 이라는 문장으로 완벽한 원형임을 나타내고는 있지만 주요하게 강조한 문구는 ‘세계 최초 원형 플라스틱 OLED 디스플레이’이다
 
즉, 차별화 전략으로 우리도 원형인데다가 최초의 플라스틱 OLED라고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G 워치 R에 사용된 원형 플라스틱 OLED는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양산한 것으로, 플라스틱을 사용해서 두께와 무게를 더욱 줄여서 소형 웨어러블에 최적이다. 또한 최소한의 전력으로 화면을 계속 표시하는 기능을 갖추어서 스마트 워치에 안성맞춤이다.
 
 
진짜 아날로그 시계 같은 멋진 외형
LG의 두 번째 스마트 워치인 G 워치 R은 전작인 G 워치가 지나치리만큼 정갈한 디자인으로 심심함을 느꼈던 부분을 완전히 바꿔버린 모델이다. G 워치와 G 워치 R의 가장 큰 차이점이라면 기본적인 모양을 들 수 있다. G 워치는 납작한 네모 모양에다 어디에도 장식적인 요소라곤 찾아볼 수 없는, 좋게 말하면 모던한 미니멀리즘 디자인이라고 평가할 수 있었다. 하지만 너무 단순하다는 것을 LG의 디자이너들도 느낀 것일까? 두 번째에 이르러서는 좀 더 시계다워지면서 장식 요소까지 추가되었다.
 
 
G 워치 R의 외형은 전형적인 시계의 형상을 하고 있다. 원형의 메탈 바디에 동그란 디스플레이 가장자리에는 다이빙 시계의 회전 베젤과 비슷한 베젤링을 갖추고 있어서 더더욱 아날로그 시계의 느낌을 주고 있다. 또한 아날로그 시계의 시간을 맞추는 용도인 용두(크라운)도 가지고 있어서 디스플레이를 켜지 않은 상태에서도 외형상으로는 완벽한 시계로 보인다. 다만 베젤링이 가장자리로 갈수록 위로 돌출되는 형태이기 때문에 화면을 스와이프해서 쓰는 터치 인터페이스에서는 약간 걸리적거리는 느낌도 없지 않다.
 

▲ 용두
 
G 워치 R의 바닥면을 보면 중앙에는 심장 박동을 측정하는 심박 센서가 위치해 있으며, 용두쪽에는 다섯 개의 충전용 접점이 마련되어 있다. 천연 가죽으로 만들어진 밴드는 22mm 표준 규격을 사용해서 동일 규격의 일반 시계 밴드로 간단히 교체할 수 있다. 천연 가죽이라고는 하지만 기본 밴드의 질감은 다소 뻣뻣하고 덜렁거리기도 한다는 점이 다소 아쉽다.
 
 

 
G 워치 R의 충전은 전용의 충전 거치대를 이용한다. 무선 충전은 아니지만 전작인 G 워치와 마찬가지로 G 워치 R 본체와 충전 거치대를 가까이 대면 내장된 자석으로 인해 자동으로 달라붙기 때문에 충전이 수월하다. 네모 형태의 G 워치는 거치대와 접촉할 때에 각도가 약간 맞지 않게 붙으면 충전이 이루어지지 않는 경우도 있었지만, G 워치 R용 충전 거치대는 본체의 러그 부분과 나머지 부분의 턱 유무와 용두 부분의 홈으로 각도가 틀어져서 부착될 수 없는 구조이기 때문에 걱정 없이 가까이 가볍게 가져다 대기만 하면 된다.

 

 
다양한 크로노 시계 화면
 
G 워치 R은 물리적인 베젤링이 있기 때문에 시계 페이스를 베젤링이 있는 이미지로 바꾸면 2중의 베젤링이 들어가면서 어색하고 이쁘지 않다. 크기를 보나 베젤링으로 보나 G 워치 R은 여성보다는 남성이 선호하는 디자인인데, 여기에 어울리는 크로노 스타일 스마트 워치 페이스들이 대부분 베젤링이 들어가 있기 때문에 G 워치 R에는 다소 어울리지 않는다. 게다가 출시된지 얼마 되지 않아서 G 워치 R 사용자들이 서로 공유하는 G 워치 R 전용 페이스가 아직은 거의 없다. 하지만 G 워치 R은 기본 내장된 시계 디자인에 크로노 스타일 페이스가 다수 포함되어 있다. G 워치 R에 기본 내장된 시계 디자인은 18개에 달하는데, G 워치 R에 상당히 잘 어울린다. 
 

 
세계시간 디자인의 경우 뒤에 있는 작은 시계 두 개를 사용자가 지정한 세계 유명 도시의 시간으로 표시해주며, 해당 지역이 낮일 경우에는 시계판이 백색으로, 밤일 경우에는 검정으로 표시된다. 피트니스 페이스는 뒤쪽으로 현재 측정된 오늘의 걸음수와 기압이 표시되는데, 기압계는 10월 중순 현재 지원되지 않으며, 안드로이드 웨어 업데이트 후 지원될 예정이다. 하이킹 시계의 경우 내 걸음수와 고도가 크로노에서 표시된다. 이렇게 선택하는 시계의 디자인에 따라서 다른 표시가 적용된다.
 
활용은 사용자가 하기 나름
G 워치 R로 또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사실 G 워치 R 역시 안드로이드 웨어 플랫폼이기 때문에 제조사가 자체적으로 무언가 담아낼 수 있는 것이 굉장히 제한적이다. 하지만 이미 구글 플레이에는 다양한 안드로이드 웨어 스마트 워치용 앱이 나와있다. 물론 대부분의 기능은 스마트폰에서도 지원되는 기능이고, G 워치 R을 제대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항상 스마트폰을 휴대해야 하기 때문에 그러한 기능을 시계에서 써야 할 필요가 있는지 의문을 표할 수는 있지만 주머니나 가방에서 스마트폰을 꺼내지 않고도 메신저 확인이 가능하고 재생중인 음악을 컨트롤하는 등의 기능을 쓸 수 있다는 것은 분명 편리한 일이다.
 

 
안드로이드 웨어 전용 앱을 활용하면 엔도몬도와 같은 운동 앱으로 측정한 운동 거리와 운동 시간을 스마트 워치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으며, 미니 맵으로 현재 위치를 확인할 수도 있다. 또한 간단한 계산을 할 수도 있고, 달력도 꺼내볼 수 있다. 한마디로 활용은 여러분이 하기 나름인 것이다.
 
 
결국은 시계가 중요하다
G 워치 R은 현재 출시된 스마트 워치 중에서 가장 시계다운 디자인의 제품임은 분명하다. 물론 여성이 사용하기에는 다소 부담스러운 디자인이지만 말이다. 스마트 워치를 기다리던 사용자들이 G 워치 R의 디자인에 열광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바로 손목시계가 필요했기 때문이다. 휴대전화를 전국민이 하나씩 들고 다니기 시작하면서 손목시계를 차지 않는 사람들이 늘었다. 휴대전화에서 시간을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점차 커지고 무거워지는 스마트폰으로 인해 역으로 무언가 연동되면서 손목시계의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을 찾게 된 것이다. 그런 점에서 G 워치 R은 시계 본연의 디자인에 충실했기 때문에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것이다. 뒷주머니에 꽂혀있는 스마트폰에서 다 되는 기능인데 왜 돈을 주고 사느냐고 반문할 수 있겠지만 여러분이 TV 앞에 앉아서 쓰는 리모컨도 TV 본체에서 다 되는 기능을 편하게 쓰도록 만든 보조기구라는 점을 상기시켜 드리고 싶다.
 

[출처] 앱스토리 APPSTORY (2014년 11월)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관련 잡지
앱스토리 APPSTORY
정기구독가[12개월]    120,000원 108,000 (10% 할인)
발행사 : 휴먼웍스  |  한글 (한국) 월간 (연12회)  | 
주 제 : 자연·과학
발행일 : 전월 26일에 발송됩니다.
발행사의 기사


관련 분야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