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계속 성장할 수 있을까?

중국은 계속 성장할 수 있을까?

 

기업이 글로벌한 문화와

전략을 택한다면 가능하다.

 

 

 

J. 스튜어트 블랙

인시아드 교수

앨런 J. 모리슨

선더버드 글로벌경영대학원 교수

 

 

 

 

Idea in Brief

문제점

조만간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포천 500대 기업에 가장 많은 자국 기업을 올려놓게 될 가능성이 높지만성공은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원인

포천 500대 기업에 든 중국기업들은 내수시장에 크게 의존하고 있다그러나 중국의 생산가능인구는 급격히 감소하고 있어 노동생산성이 크게 증가하지 않는다면 GDP 성장의 상당한 감소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일본도 이와 비슷한 인구통계적 변화를 겪으면서 어려움에 직면했다.

 

해결책

중국 대기업들이 포천 500대 기업의 지위를 유지하려면 스위스기업들과 같은 글로벌기업들의 마음가짐과 특징을 받아들여야 한다대부분의 일본기업들도 이러한 변화를 받아들이기 위한 시도를 했으나 지금까지도 쉽지 않았다.

 

 

 

 

중국의 부상(浮上)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2018년 포천 글로벌 500대 기업 중 111개가 중국에 본사를 둔 기업이었다미국에 본사를 둔 기업 126개와 비슷한 수준이다. 1995년만 해도 중국기업 단 세 곳만이 포천 500대 기업에 들었다. 2018년에는 상위 10대 기업에 세 개를 올렸다많은 이들이 조만간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포천 500대 기업에 가장 많은 수의 기업을 올리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

 


물론 그렇게 될 수 있다그러나 성공은 오래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우리의 회의적 시각은 일본의 사례에 근거하고 있다. 1995년 일본은 포천 500대 기업에서 근소한 차이로 미국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이는 수십 년간 이어졌던 일본경제의 높은 성장세 덕분이었다일본은 1973~1995년 사이 1171%라는 놀라운 경제성장률을 기록했다경제규모가 12배 증가했다는 말이다중국도 거의 비슷하다중국경제는 1995 7350억 달러에서 현재 122000억 달러로 16.6배 성장했다중국 GDP의 성장과 중국기업의 포천 500대 기업 리스트 진입 간 상관계수는 99%.

 

 

[출처] 하버드비즈니스리뷰 코리아 Harvard business review Korea (한국판)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하버드비즈니스리뷰 코리아 Harvard business review Korea (한국판)

하버드비즈니스리뷰 코리아 Harvard business review Korea (한국판)

정기구독 상세보기